증평 남하리사지 충북도 지정문화재 지정
증평 남하리사지 충북도 지정문화재 지정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8.08.2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증평군은 “증평읍 남하리 불교 유적인 남하리 사지(남하리 절터)가 충북도 문화재 기념물 167호로 지정됐다”고 24일 밝혔다.

남하리 사지는 지표 조사에서 삼국시대 당초문 암막새와 조선 후기 철화백자편 등이 함께 출토돼 삼국시대부터 조선 후기까지 이어져 온 사찰로 추정된다.

또 신라의 북진 교통로에 위치하고 중원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가치를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군은 앞으로 발굴 조사를 실시해 남하리 사지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주변 토지 매입과 편의시설을 설치해 관광 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해 12월에는 ‘남하리 사지 가치와 활용’를 주제로 학술대회가 열려 남하리 사지의 역사·문화재적 가치를 조명했다.

군 관계자는 “충북도 문화재 지정으로 남하리 사지의 활용 방안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