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2천37억 규모 2차추경 편성
충북도 2천37억 규모 2차추경 편성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8.08.30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종지사 공약·일자리·생활형 SOC 중점
충북도청사 / 중부매일 DB
충북도청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충북도는 2천37억원 규모의 제2회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30일 충북도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은 일반회계 1천694억원, 특별회계 343억원으로 구성됐으며 충북도의 올 총 살림규모는 4조5천130억원으로 당초예산(4조3천93억원)보다 4.7%가 늘어나게 됐다.

도는 2차 추경에 민선7기 공약사업과 가뭄, 홍수, 구제역, AI 등 재해·재난 사전예방 안전사업을 최우선 반영하고, 4차 산업혁명 선제적 대응 사업과 생활형 SOC사업, 일자리 창출사업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주요사업으로는 농업인 기본소득제 도입 연구용역(1억5천만원), 자치연수원 이전(2억원) 및 농업기술원 분원 설립 타당성조사(8천만원), 백두대간 국민쉼터 조성 타당성 조사(1억5천만원) 등 민선7기 공약사업에 26억원이 투입된다.

또한 재난관리기금(32억), 가뭄대비 농업용수 기반시설 정비(20억), 구제역 및 AI예방약품 구입 지원(19억), 소방청사 신축(29억), 삼성119안전센터 신축(26억) 등 재난방재·소방 분야에 총 285억원이 편성됐다.

이와함께 인공지능산업 컨트롤타워(1억) 및 블록체인진흥센터 구축(1억), 3D프린팅 의료기기 제조 및 임상적용(2억7천만원) 등 미래 성장동력 사업들에도 예산을 투입한다.

특히 청주 에어로폴리스 2·3지구 사업(78억), 오송 지하차도 설계비(6억), 도의회 청사 건립(30억), 도시재생뉴딜사업(166억), 제2충북학사 건립(26억), 장애인회관 건립(11억) 등 지역밀착형 생활 SOC 확충이 눈에 띈다.

일자리 예산으로는 구입 물건을 배달하는 전통시장 및 상점가 배송도우미 사업(1억2천만원), 마을회관·복지시설·취약시설 LP가스 안전점검 등을 지원하는 중장년 지역서비스 일자리사업(1억2천만원억), 생산적 일손봉사 확대(1억원), 중소기업 청년일자리 체험지원사업(1억7천만원) 등이 있다.

이번 제2회 추가경정 예산안은 제367회 도의회 정례회때 상임위와 예결위를 거쳐 오는 9월19일 제2차 본회의에서 의결·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