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지역 문해학교, 검정고시 성과
충주지역 문해학교, 검정고시 성과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8.09.03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늘푸른 학교에서 문해자들이 수업을 받는 모습. / 충주시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지역 문해학교가 올해 치러진 검정고시에서 큰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시에 따르면 충주에는 충주열린학교를 비롯해 충주한울학교, 충주늘푸른학교, 충주평생열린학교, 충주문화학교 6개의 성인 문해학교가 있으며 올해 4월과 8월 치러진 1, 2차 초·중·고 졸업학력 검정고시에서 총 73명의 합격자를 배출했다.

학교별로는 열린학교가 45명(초졸 5, 중졸 15, 고졸 25)으로 가장 많은 합격자를 배출했다.

특히 8월 2차 검정고시에서는 늘푸른학교 이예자(75·여) 씨와 열린학교 남평자(72·여) 씨가 각각 초졸과 고졸 검정고시 최고령 합격자가 됐다.

검정고시 합격자 대부분은 여러 사정으로 배움의 기회를 놓친 고령의 노인들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꿋꿋이 공부에 열중해 못 배운 한을 떨쳐냈다.

6개 문해학교에서는 문해교육을 비롯해 컴퓨터와 영어회화, 한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무료로 운영하고 있으며 초·중·고 미진학자를 대상으로 검정고시반도 운영하고 있다.

충주시는 올해는 교육부가 주최하고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이 주관한 2018년 성인문해교육 공모에 충북에서는 가장 많은 4개 사업이 선정돼 3천200만 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2018년 검정고시 프로그램 운영지원 공모사업에 전국에서 가장 많은 4개 학교(충주열린학교, 충주한울학교, 충주문화학교, 평생열린학교)가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