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당했다 서산시의원 갈취한 꽃뱀 구속
성추행 당했다 서산시의원 갈취한 꽃뱀 구속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8.09.06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립아트코리아
클립아트코리아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 서산경찰서는 피해자 2명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3회에 걸쳐 4천600만원 상당을 갈취한 A씨(42·여)를 공갈 등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 A씨는 2016년 12월 15일 오후 10시 55분께 서산시 읍내동 소재 노래방에서 피해자 B씨(57·남·시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협박해 2회에 걸쳐 3천만원을 갈취했고 2017년 9월 29일 피해자 C씨(48·남·회사원)에게 노상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며 협박해 1천620만원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피해자 B씨가 시의원이란 신분을 악용해 합의금을 요구했으며 피해자 C씨는 가정에 알리겠다고 협박해 합의금 명목으로 돈을 갈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시의원 상대 공갈사건 첩보를 입수해 사실관계를 수사한 뒤 피의자 A씨를 구속하고 추가 범행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A씨의 범행에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D씨(53·남·신문사 기자), E씨(55·남·충남도의원), F씨(56·남·서산시의원) 등 3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을 요구해 조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