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부진속 충북 어음부도 증가
제조업 부진속 충북 어음부도 증가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8.09.12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음부도율 추이 /한국은행 제공
어음부도율 추이 /한국은행 제공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7월 충북지역 어음부도율이 제조업 등의 부진으로 전달 대비 늘었다.

12일 한국은행 충북본부의 '7월 충북지역 어음부도율 동향'에 따르면 어음부도율(금액기준, 전자결제액 제외)은 0.32%로 전월(0.16%)보다 0.16% 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전국 평균 0.10%을 0.22% 포인트 상회하는 수치다.

시·군별로는 청주시가 부도금액 16억9천200만원, 교환금액 3천278억1천100만원을 각각 기록하며 어음부도율 0.52%의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업종별 부도금액은 제조업 14억300만원, 음식·숙박·도소매업 3억3천9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들 업종에서 당좌거래정지업체도 1곳씩 나오며 5개월 만에 첫 당좌거래정지가 발생했다.

당좌거래정지는 어음부도 발생 후 익일 영업시간 종료 전까지 어음결제를 못하거나 당일 어음결제를 못하는 경우가 4회째 발생할 때 내려진다.

이 기간 도내 신설법인 수는 242개로 전월 대비 21개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서비스업(14개), 건설업(9개), 제조업(12개) 등이 증가한 반면 운수·창고·통신업은 5개 법인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