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세종역 백지화 '강력' 결의
KTX세종역 백지화 '강력' 결의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8.09.12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 재가동
청와대 등 반대의견 전달 활동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긴급운영위원회를 열고 최근 신설 재요구 움직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비대위 제공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최근 세종시측의 'KTX세종역' 신설 재요구 움직임과 관련, 반대 활동을 주도했던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가 재가동에 들어갔다.

비대위는 12일 충북도 국토균형발전·지방분권촉진센터에서 긴급운영위원회를 열고 "KTX세종역 신설 주장을 더이상 좌시할 수 없다"며 강력한 대응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춘희 세종시장이 최근 KTX세종역 신설추진 로드맵을 발표한데 이어, 엊그제(10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세종시에서 개최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KTX세종역 신설 재추진을 공식화했다"고 지적했다.

'KTX세종역' 불가 이유로 ▶고속철도의 건설 및 계획, 교통체계에 맞지 않고 타당성도 실익도 없으며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은 반드시 존중되고 지켜져야 하고 ▶세종시와 고속철도 등 대규모 국책사업은 일관성과 신뢰성이 유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세종시 탄생의 정신과 목적인 충청권 상생발전과 국가균형발전을 저해하는 만큼 ▶세종시는 교통문제 해결 상생대안 마련에 주력하고 ▶세종시 빨대효과 등의 부작용과 문제점을 예방·개선하기 위한 충청권의 공조협력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앞으로의 반대활동으로 이해찬 대표와 민주당에 KTX세종역 신설추진에 대한 반대의견 전달 및 공식입장을 요구하는 한편 역 신설관련 조사용역과 이 대표가 발의한 개정안 국회통과 저지를 위한 민·관·정 공조를 펼치기로 했다.

또한 문 대통령과 청와대, 이낙연 국무총리,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 국토교통부, 행복도시건설청 등에 반대 의견 전달 및 상생대안 마련을 촉구하고 충청권 지역과 공조협력과 대국민 홍보전 강화 등을 전개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