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서 쓰레기 수거차량 화재…부탄가스통 원인
아산서 쓰레기 수거차량 화재…부탄가스통 원인
  • 문영호 기자
  • 승인 2018.09.13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레기를 수거하던 청소차에서 연기가 나 긴급하게 길옆에 쏟아 내자 쓰레기가 화염에 휩싸인 모습. / 아산소방서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지난 12일 아산 지역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 ㈜우룡실업의 쓰레기 수거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아산소방서에서 화재를 진압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화재의 원인은 시민들이 재활용으로 배출한 부탄가스통에 가스가 남아 있어 압축 수거 과정에서 폭발로 인해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우룡실업 관계자는 "시민들이 가스가 남아 있는 가스통을 그대로 배출하는 바람에 청소차에 싣고 있던 쓰레기에 화재가 발생했다. 환경미화원이 신속하게 대처하지 않았다면 청소차에 옮겨 붙어 직원들이 크게 다칠 뻔했다"며 놀란 가슴을 쓸어 내렸다.

유지상 아산시 자원순환과장은 "재활용선별장으로 들어오는 대부분의 부탄가스, 살충제용기 등이 구멍이 뚫리지 않은 상태로 반입되고 있어 쓰레기를 수거하는 미화원 뿐만 아니라 선별원의 안전사고 위험이 항상 도사리고 있다"며 "시민들께서는 다 사용한 부탄가스 통이라도 안전사고의 위험이 있으므로 구멍을 뚫을 때는 통풍이 잘되는 안전한 곳에서 노즐을 눌러 가스를 모두 제거한 뒤에 구멍을 뚫어 배출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