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에너지 산업 키우고 일자리 넓힌다
충남도, 에너지 산업 키우고 일자리 넓힌다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8.09.13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3사와 '상생협력' 업무협약…5년간 100억 투입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와 도내 발전 3사가 에너지 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양승조 지사는 13일 도청 상황실에서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과 '충남도 에너지 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르면 도와 발전 3사는 도내 에너지 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상생협력 사업과 도내 에너지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고용 및 사업화(창업) 지원 등을 상호 협력·이행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도와 발전 3사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5년동안 총 100억원을 투입하고 도내 에너지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고용 지원과 사업화(창업) 지원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도와 발전 3사는 각각 5억원씩, 연간 20억원의 기금을 충남테크노파크를 통해 조성한다.

도는 이번 협약 체결로 도내 중소·벤처 에너지 기업들의 산업 변화 대응과 신에너지 산업 선도 인재 육성, 양질의 일자리 확대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승조 지사는 "충남의 고용률은 지난 7월 기준 70.7%로 비교적 양호한 편이나 이는 수치의 단면 일 뿐 아직도 도내에는 3만 1천여명의 실업자가 취업난에 허덕이고 있다"며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앙과 지방정부 차원의 대책과 노력만으로는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는데 한계가 있다. 이제는 공기업과 대기업 등 민간 부문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필요하다"며 "이번 협약이 지역의 고용 여건을 개선하고, 기업 역량을 강화시키는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지길 바라며, 지자체-공기업 간 '일자리 창출 협력 모델'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또 "도지사 취임 시 '기업하기 좋은 충남'을 만들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고 약속드렸다"며 "도민 모두가 기회와 희망을 갖고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발전사가 도의 정책 파트너로 지속적인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