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지방조달청, 페로실리콘 최초 방출
충북지방조달청, 페로실리콘 최초 방출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8.09.13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26톤 방출…중소기업 지원 효과 기대
충북지방조달청은 13일 충북청 최초로 페로실리콘 26톤을 방출했다. / 충북지방조달청 제공
충북지방조달청은 13일 충북청 최초로 페로실리콘 26톤을 방출했다. / 충북지방조달청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북지방조달청은 13일 충북청 최초로 페로실리콘 26톤을 출고해 비축물자 방출의 첫 물꼬를 텄다.

지역적 특성상 페로실리콘을 사용하는 업체가 서울, 경기, 인천, 부산, 경남 쪽에 몰려 있지만 이번 방출은 수도권의 한 업체를 통해 충북지방청에서 이루어져 눈길을 끈다.

충북지방조달청은 필요한 원자재를 비축했다가 비상시 국가 위기극복과 가격안정 등을 위해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공급하고 있으며, 795톤의 페로실리콘을 비축하고 있다.

이러한 비축제도는 수입의존도가 높은 희소금속 및 비철금속 위주의 자연광물을 저가에 비축한뒤 열악한 중소기업의 지원을 돕기 위해 할인방출을 시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