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남북정상회담 D-2...200여명 규모 방북단 확정
평양 남북정상회담 D-2...200여명 규모 방북단 확정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8.09.16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식 14명·특별 52명·일반 91명·기자단 17명 등
4대 주요 대기업·이해찬 민주당대표 포함
지자체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최문순 강원도지사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비서실장이 16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 공식수행원 및 특별수행원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2018.09.16. / 뉴시스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비서실장이 16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 공식수행원 및 특별수행원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2018.09.16. / 뉴시스

[중부매일 임정기 기자] 16일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해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 동행하는 수행원에는 주요정당인과 4대 주요 대기업대표, 사회·문화·시민사회 대표 등 총 200여명이 포함됐다.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을 맡고 있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식수행원 14명, 특별수행원 52명, 일반수행원 91명, 그리고 취재기자단 17명 등 200여명 규모의 방북단 명단을 공개했다.

먼저 정부를 대표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재현 산림청장 등이 포함됐다.

청와대에서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현철 경제보좌관, 주영훈 대통령경호처장, 김의겸 대변인, 김종천 의전비서관,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등이 특별수행원으로 동행한다.

정당 대표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확정됐다. 또 지방지역단체와 남북 접경지역을 대표해서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포함됐다.

특히 경제계에서는 최태원 SK회장, 이재용 삼성 부회장, 구광모 LG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이, 이재웅 쏘카 대표,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 등도 동행한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신한용 개성공단기업 협회장, 이동걸 한국산업은행 총재, 코레일 및 한국관광공사 등 남북협력사업과 관련 기업대표도 포함됐다.

아울러 자문단과 학계를 대표해서는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명예이사장, 이현숙 여성평화외교포럼 명예대표,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등이, 노동계와 시민사회 분야에는 김주영·김명환 한국·민주 양대 노총위원장, 이기범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회장, 김덕룡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김홍걸 민화협 상임의장,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등도 동행한다.

종교계에서는 국민통합과 종교교류 차원에서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 원택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장, 이홍정 KNCC 총무, 한은숙 원불교 교정원장 등이 특별수행원에 포함됐다.

이밖에 '나의 문화 답사기'저자인 유홍준 교수, 차범근 전 국가대표 축구팀감독, 지바 탁구 세계선수권 '남북 단일팀 신화' 현정화 감독, 그리고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주장을 맡았던 박종아 선수, 가수 지코와 에일리, 작곡가 김형석씨도 문화예술인을 대표해 방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