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경자청, 18일 남북경협시대 대비 발전방안 세마나 개최
충북경자청, 18일 남북경협시대 대비 발전방안 세마나 개최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8.09.16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남북경협시대가 예고되고 있는 가운데 충북 기업들의 새로운 비즈니스 판로 개척을 모색하기 위한 세미나가 열린다.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은 오는 18일 청주 락희 호텔에서 충북경제자유구역 입주기업 및 준비기업 80여 곳을 초청해 '남북경협시대를 대비한 충북경제자유구역 발전방안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남북간 경제협력 및 교류가 본격화 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남북경협시대 충북경제자유구내 기업들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탐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바이오·제약·화장품·항공부품 분야 주요 입주기업들의 남북경협 방안 구상과 추진방향에 대해 발표와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국민대학교 한반도미래연구원 홍순직 박사, 한양대학교 한홍열 교수, 충북대학교 윤성욱 교수 등 관련 전문가들의 최근 북한 경제 및 산업현황, 남북경협 전망에 대한 발표가 예정돼 있다.

이어 충북경제자유구역 내 입주기업을 비롯한 중소기업들의 역할에 대해 참석자들과 의견을 나누고, 경협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경자청 관계자는 "급변하는 남북한 정세에 따라 지역내 산업과 기업을 활용한 경제협력 및 교류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필요가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세미나를 계기로 산업 인프라와 입주기업을 최대한 활용해 남북경협 방안을 구체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