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3 부동산 대책, 지방 주택경기 하락 가속화"
"9·13 부동산 대책, 지방 주택경기 하락 가속화"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8.09.17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종 충북지사, 확대간부회의서 대책마련 지시
이시종 충북지사 / 중부매일 DB
이시종 충북지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정부의 '9·13 부동산 투기억제 대책'으로 침체된 지역의 부동산경기에 악영향이 우려되는 가운데 이시종 충북지사가 대책마련을 지시했다.

이 지사는 17일 도청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면서 "부동산 투기 방지를 위해 지난 13일 발표된 정부의 부동산 대책은 서울·세종 등 일부 투기 과열지역에 한정됐다"며 "오히려 지방 주택경기 하락을 가속화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대책은 '미분양 아파트 증가', '주택거래 감소' 등 침체된 지방 부동산 현실을 담지 못했다"고 꼬집으면서 지방 주택경기 침체가 더 깊어질 것을 우려했다.

이에 이 지사는 "관련부서에서는 '9.13. 부동산 대책'이 도내 부동산 시장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분석해 대책을 철저히 마련하라"며 "지역현실에 맞지 않는 부분은 중앙부처에 개선을 건의하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이와함께 "세종시가 세계적인 '명품 행정도시'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투자 범위가 인근 충남·충북·대전 지역으로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 주도하에 세종시에는 많은 SOC 투자가 이뤄지고 있지만 세종시의 관문 교통망인 'KTX 오송역'과 '청주국제공항'에 대한 SOC 투자는 미약한 수준"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특히 "'세종-오송KTX-오창-청주국제공항간 고속화도로'의 조기 건설을 위해 해당 사업이 '행복도시 건설사업'으로 지원받을 수 있도록 사업논리를 개발하고 이를 중앙정부에 건의하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