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스마트시티 특화단지'조성 시동
혁신도시 '스마트시티 특화단지'조성 시동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8.09.18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국토부·LH 등과 계획수립 협약 체결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충북도가 혁신도시를 스마트서비스가 제공되는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로 조성하기 위한 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도는 18일 제2회 월드 스마트시티 위크(WSCW) 행사장인 일산 킨텍스에서 국토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함께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마스터플랜(MP) 수립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정부에서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구축 촉진을 위하 마스터플랜 수립비용이 국비로 지원되고 충북도를 비롯한 사업대상 지자체들은 계획수립 및 단지 구축·운영을, LH는 지원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스마트시티는 도시 어디에서나 인터넷과 첨단 IT기술이 자유롭게 접목돼 도시의 주요 인프라와 서비스 요소가 상호연결된 지능형 도시로 4차산업혁명의 모든 기술과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말한다.

이에 기존 시가지를 스마트시티화하는 테마형 특화단지 사업이 정부시범사업으로 추진되는 데 이를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 사업에 충북도, 대전시, 김해시, 부천시 등 전국 4개 지자체가 선정돼 이날 협약을 맺은 것이다.

따라서 혁신도시의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마스터플랜이 수립되면 스마트에너지와 스마트생활인프라 구축 등을 내용으로 하는 스마트혁신도시 조성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혁신도시는 스마트에너지 혁신생태계 조성사업이 추진되는 복합형으로 마스터플랜이 짜여져 기존 시가지 공간을 융복합형으로 특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