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이제는 결실 맺을 때"
文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이제는 결실 맺을 때"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8.09.18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金 "온 겨레의 기대 잊지 말고 더 큰 성과 내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전 평양 시내를 카퍼레이드하며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8.9.18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오전 평양 시내를 카퍼레이드하며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8.9.18 / 연합뉴스

[중부매일 평양·서울공동취재단 임정기]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이어졌으니 이제는 결실을 맺을 때"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17분 숙소인 백화원영빈관에 도착해 "평양 시민들이 열렬하게 환영해 준 모습을 우리 국민이 보게 된다면 아마 뿌듯하고 감격해 할 것"이라고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인민들은 우리가 이룩한 성과만큼 빠른 속도로 더 큰 성과를 바라고 있다. 난 오늘 북과 남 인민들의 기대를 잊지 말고, 온 겨레의 기대를 잊지 말고, 우리가 더 빠른 걸음으로 더 큰 성과를 내야 되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문 대통령 내외를 환영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응당 해야하는 일"이라며 "대통령께서 세상 많은 나라 돌아보시는데, 그런 발전된 나라들에 비하면 우리 숙소는 초라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5월에 문 대통령께서 우리 판문점 지역에 오셨을 때 장소와 환경이 너무나 그래서 제대로 된 영접을 해 드리지 못하고, 식사 한 끼도 대접해 드리지 못해 늘 가슴에 걸리고 오늘 기다리고 기다렸다. 오늘 오시니까 비록 수준은 낮을 수 있어도 최대한 성의를 다해서 숙소한 일정이니까, 우리 마음으로 받아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개별 오찬을 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오후 3시45분부터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회담을 시작했다. 이 자리에는 우리 측에서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북측에서 김여정 중앙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중앙위 부위원장이 배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