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룡 단양군의원, "태양광발전소 난립 대응책 마련 필요"
조성룡 단양군의원, "태양광발전소 난립 대응책 마련 필요"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8.09.19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룡 단양군의원
조성룡 단양군의원

[중부매일 서병철 기자] 단양군의회 조성룡 의원이 18일 정례회 5분 발언에서 집행부에 '태양광발전소 난립'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촉구했다.

조 의원은 이날 "2030년까지 신재생 에너지 발전양 비중을 20% 확대한다는 정부의 에너지 전환 로드맵 발표로, 태양광 사업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태양광 설비 중 약 63%가 농촌지역에 설치돼 주로 외지 기업이나 개인 주도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태양광 발전소 건립을 놓고 지역민들의 건립 반대 민원이 봇물을 이루고 있는 실정"이라며 "농작물 성장과 태양광 패널 교체에 따른 폐기물 처리 등 여러 문제점을 제기하는 지적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태양광발전소 허가와 관련, 2017년 3월 기준 전국 53개 지자체 개발행위허가 기준을 마련해 적극 대처하고 있다"며 "단양군도 태양광발전소 난립을 강력하게 대응할 수 있는 개발행위 허가 기준을 하루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