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역, 26억 투입해 지역주민 편의공간으로 새단장
옥천역, 26억 투입해 지역주민 편의공간으로 새단장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8.09.20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덕흠 의원 주민간담회...노후시설 등 정비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 옥천군 관문인 옥천역이 어르신·장애인 등 지역주민 편의를 위한 쾌적공간으로 다시 태어난다.

박덕흠 의원(자유한국당·보은옥천영동괴산)은 20일 옥천군청에서 옥천역사(驛舍)정비 주민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박덕흠 의원, 김재중 군수, 김외식 군의회 의장, 박형용 도의원 등을 비롯한 이장단 등 주민대표들이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한국철도시설공단 신동혁 기획조정실장 및 장형식 시설개량처장과 한국철도공사 구자안 시설기술단장 및 오탁균 옥천역장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박의원이 역사낙후에 따른 불편애로를 호소하는 주민건의에 따라 지난 7월 철도시설공단 및 철도공사에 개선사항 검토를 주문해 지난달 공단·공사 합동으로 수차례 옥천역 현장실사를 거쳐 이뤄졌다.

간담회에서 공단과 공사는 옥천역사 정비방안으로 구름다리 에스컬레이터 6기설치와 대합실 의자 및 냉난방 개선, 80년대 노후화된 화장실 개선, 이동통로 바닥 및 전깃줄 정비 등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소요예산으로는 총 26억여 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추산했다.

박 의원은 공단·공사의 성의 있는 검토에 감사를 표하고 국회차원의 예산확보 노력을 약속하는 한편, 공단·공사 자체 가용재원을 통한 조속개선을 당부했다.

김재중 군수는 하루 1천200명이 이용하는 옥천역은 연간 22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옥천의 관문으로 정비에 따른 도시품격과 주민편의 증진을 기대했다.

박 의원은 "지난해 8월 영동역 에스컬레이터 개통식 이후 옥천역사 정비의 필요성에 마음이 무겁던 차에 뜻 깊은 자리가 마련되어 기쁘다"면서 "올해 즉시 설계를 착수해 2020년 상반기 중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