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관련 靑 국민청원,기준 미달로 답변 못받아
충북 관련 靑 국민청원,기준 미달로 답변 못받아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8.09.26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백건 한달간 20만 국민추천 못미쳐
제천 화재 참사 자료 사진/중부매일 DB
제천 화재 참사 자료 사진/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임정기 기자] 청와대가 국민과 직접 소통하는 창구인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에 충북 관련 청원이 기준미달로 답변을 얻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문재인 정부는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국정철학을 지향하며 17개 분야에서 국민과 직접 소통하는 수단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충북에서는 지난해 연말 발생한 '제천화재참사'를 비롯, 학교 인근 폐기물 문제, 육아휴직자 인사 불이익, 유기견 학대 사건 등 수백건이 올라왔지만 한 달간 20만명 이상 국민이 추천해야 하는 기준에 미치지 못했다.

먼저 지난 1월 제천화재관련 소방공무원 사법처리 반대' 청원은 5만3천905명의 추천을 받았고 제천의 '학교 근처에 폐기물 처리업체라니 말이 됩니까' 청원은 1천392명, '육아휴직자를 승진에서 차별하는 불합리한 충북교육청 지방공무원 인사기준을 고발한 청원은 282명이 각각 국민추천하는데 그쳤다.

또 지난해 여름 수해로 차량 침수 피해를 본 증평지역 '벼랑 끝에 서있는 200여명 침수 화물차 가족들의 생계를 이어갈 수 있게 도와주세요'란 청원도 1049명에 그쳐 청와대의 답변을 끌어내지 못했다.

이밖에 청주시반려동물보호소 유기견 학대 사건을 조사해주세요' 청원도 9만 1천 955명이 추천해 역시 답변을 못 얻었다.

한편, 문재인 정부 출범 100일을 맞아 지난해 8월 시작된 청와대 인터넷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에서 청와대가 답변한 청원 글은 현재 49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