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선관위, 불법선거비용 폭로 김소연 시의원 조사
대전선관위, 불법선거비용 폭로 김소연 시의원 조사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09.30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선거관리위원회는 6·13 지방선거 당시 브로커로부터 거액의 법정선거비용을 요구받았다고 폭로한 김소연(더불어민주당·서구6) 시의원에 대해 조사했다.

대전선관위는 지난 29일 5시간에 걸쳐 김 의원을 불러 김 의원이 페이스북에서 폭로했던 선거 과정 중 브로커로부터 요구한 불법선거비용과 관련해 조사를 벌였다. 김 의원은 이번 조사에서 선거전 당시 돈 요구와 관련한 일들에 대해 진술하고 자신의 증거를 제출했다.

지난 28일 김 의원을 불러 1시간 가량 정황조사를 한 선관위가 곧바로 다음 날 재차 불러 장시간 동안 집중조사를 벌인 것을 감안하면, 선관위가 김 의원의 폭로내용을 무게감 있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선관위는 변호사 출신인 김 의원이 적극적으로 증거제출을 해온 것을 고무적으로 보고 법리검토를 거쳐 검찰 고발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믿을만한 A씨로부터 선거의 전문가라고하는 B씨를 소개받았는데 B씨가 선거비용 한도액인 5천만 원의 2배인 1억원을 요구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런 사실이 전해지자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28일 논평을 내고 "김 의원이 뒤늦게 나마 용기있게 밝힌 것은 지방자치발전에 의미있는 일이지만 관계기관에 고발하지 않고 묵인한 점은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선관위와 사법당국이 철저히 수사해야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전날 집중조사를 받은 뒤 다시 페이스북에서 "개원 후 각종연수와 교육, 임시회, 정례회, 간담회, 토론회 준비에 바빴고, 공소시효가 남아있었기 때문에 시간을 들여 사실관계를 정리해 시간적 여유가 있을 때 밝히려 했다"며 "이번 일을 특정 정당의 정치적 공격거리로 삼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