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청사 본관 '철거 VS 보전' 건립특별위 본격 논의
청주시청사 본관 '철거 VS 보전' 건립특별위 본격 논의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8.10.01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전문가 참여 민·관 협의기구 첫 회의 개최
문화재청에 자문...올 연말까지 건립방향 등 결론
청주시청사 / 중부매일 DB
청주시청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시 신청사 건립방향을 둘러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기존 청사본관 존치 여부 등을 결정할 민·관 협의기구가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시는 2일 오후 2시 대회의실에서 '청주시청사 건립특별위원회의'를 연다고 1일 밝혔다.

녹색청주협의회와 시의회, 시민사회단체, 주민자치위원협의회, 건축·도시재생전문가, 학계, 문화예술분야, 사회복지분야 전문가 등 20명으로 구성된 특위 위원장은 이재은 충북대학교 행정학과 교수가 맡았다.

첫 회의인 이날 위원들간 상견례와 시의 청사건립 경과보고에 이어 특위 운영에 대한 전반적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관심이 집중되는 현 청사본관 건물 존치 여부도 특위에서 결정된다.

특위는 청사본관의 문화재적 가치가 존치 여부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조만간 문화재청에 의견을 구할 계획이다.

또 시민의견 수렴을 위한 별도의 절차를 마련할 지, 특위 자체 논의를 거쳐 청사본관 존치 여부를 결정할 지도 추후 논의할 예정이다.

특위는 청사 위치와 건립 방향 등도 정해 올 연말까지 시청사와 관련된 모든 논의를 마치고 추후 시와 지속적으로 상황을 점검할 방침이다.

녹색청주협의회 관계자는 "내일이 첫 회의인만큼 위원들간 상견례와 경과보고 등이 다뤄질 예정"이라며 "청사본관 존치 여부와 신청사 건립 방향 등 전반적인 내용에 대해 연말까지 결론을 지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