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축을 유라시아 실크레일 전진기지로"
"강호축을 유라시아 실크레일 전진기지로"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8.10.01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종 지사, 남북경협 활성화 대비 충북 선제대응 주문
경제 TF팀·교류위원회 신설...北 관련 토론회 개최 지시
이시종 충북지사 / 중부매일 DB
이시종 충북지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충북도가 남북간 경제협력 활성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관련기구 신설과 대륙진출 전진기지 구축 등의 대비책 추진에 나선다.

이시종 지사는 1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직원조회를 주재하면서 최근의 남북간 화해분위기와 관련, "앞으로 활성화될 남북경협에서 충북이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남북경협 활성화 대비책으로 도청내에 '남북경제 TF팀 신설' 및 '남북교류위원회 신설' 등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공무원이 북한을 올바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자치연수원 내 '북한과정 신설'과 '북한관련 설명회 및 토론회 개최' 등을 주문했다.

남북관계를 위한 기반과 관련 "지금은 우리가 한반도를 넘어 유라시아 대륙으로 진출 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강호축 개발과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한반도는 유라시아 대륙과 연결된 지정학적 장점에도 불구하고, 남북관계 경색으로 섬나라나 다름없었다"며 대륙진출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은 강호축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호남·충청·강원이 원산을 거쳐 시베리아 철도로 연결하는 이른바 실크레일의 전진기지"라고 강조하고 철저한 추진을 당부했다.

이 지사는 이어 "이제는 강원·호남·충청의 발전을 논해야 할 때로 강호축은 지금까지 개념은 물론 논의조차 없었다"며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은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강호축 핵심 SOC임에도 번번히 경제성의 논리에 막혀 제대로 추진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지사는 "우리 스스로 책임의식을 가지고,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을 문재인 정부의 균형발전 아젠다로 선정하고, 예비타당성조사 절차 없이 국가 정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비수도권의 '규제자유특구법'의 국회통과와 관련 "규제특례 적용으로 미래신산업의 육성을 저해하는 규제 해소에 상당부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철저한 준비를 통한 특구 승인과 지정 노력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