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선철도 고속화 '예타 면제'본격 시동
충북선철도 고속화 '예타 면제'본격 시동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8.10.04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종 지사, 문 대통령 등 청와대와 국회 직접 건의
균형발전 위해 호남고속철·무안공항 경유 등도 적용
이시종 충북지사 / 중부매일 DB
이시종 충북지사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충북도가 지역 최대현안으로 떠오른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추진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이시종 지사는 4일 청주에서 열린 'SK하이닉스 M15 준공식'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청와대 고위관계자들에게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직접 건의했다.

이자리에서 이 지사는 "지금까지 국가균형발전은 수도권에 대한 비수도권, 도시에 대한 농촌의 발전으로 인식했으나, 이제는 낙후한 강원·충청·호남 지역의 개발에 관심을 가져야 할 때"라며 강호축 개발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이어 "낙후된 강호축 개발을 위해 이곳에 경박단소(輕薄短所)형 산업을 발전시켜 새로운 먹거리 창출의 기회를 제공해달라"며 "목포~오송~강릉~원산~시베리아를 연결하는 실크레일을 '한반도 신경제지도'에 포함시켜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은 끊어진 호남~강원 간 교통망연결을 연결하는 것으로, 실크레일의 핵심 사업"이라며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논의할 사업이 경제성 논리에 막혀 제대로 추진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방안으로 그는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을 예비타당성조사 절차 없이 국가 정책으로 추진하고,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예산(35억원)을 내년 정부예산에 반영해 줄 것을 주문했다.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예타없이 추진된 사업으로는 호남고속철 신설과 이 철도의 무안공항 경유노선 등이 있으며, 이들 사업도 타당성이 나오지 않았으나 국가정책으로 추진돼 국토균형발전을 물론 지역개발과 주민편의 증진에 기여하고 있다.

이 지사는 이어 국회에서 김정렬 국토부 제2차관을 만나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이 주변개발 미비로 타당성(B/C)이 잘 나오지 않지만, 국가균형발전과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성공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예타 면제를 거듭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