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안전·청결 공중화장실 만들기 추진
대전시, 안전·청결 공중화장실 만들기 추진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10.11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시는 2019년 대전방문의 해를 앞두고 5개 자치구와 함께 '안전·청결 공중화장실 만들기'를 추진한다.

시는 11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최근 2년간 미 점검 공중·개방화장실 75곳을 대상으로 관리실태 시-구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안전·청결 공중화장실 만들기' 하나로 실시되는 이번 점검은 화장실 청결·위생 상태와 이용 안전성, 시설물 파손여부, 휴지통 없는 화장실 추진상황, 편의용품 비치 및 장애인 편의시설 관리상태 등을 중점 살핀다.

공원관리사업소와 하천관리사업소, 한밭수목원 등 3개 사업소는 이번 점검과는 별도로 자체 점검반을 편성해 운영한다.

시는 몰래카메라 성범죄 대책과 관련, 불법촬영 탐지장비를 활용해 설치여부를 점검하고 안심비상벨 작동상태도 중점 진단할 예정이다.

점검결과 개선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시정 조치하거나 최단 기간 내 정비를 완료하고, 민간 개방화장실에 대해서는 행정지도를 펼칠 계획이다.

시 김추자 환경녹지국장은 "안전하고 깨끗한 공중화장실문화는 도시의 이미지를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라며 "내년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지속적인 환경개선 및 상시점검체계를 구축해 시민편의를 높이고 각종 범죄를 원천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