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젤투자 70% 이상 수도권 편중
엔젤투자 70% 이상 수도권 편중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8.10.11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창업초기 벤처기업을 발굴해 자금을 조달해 주는 창업활성화의 한 축인 '엔젤투자'의 수도권 편중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 정부 차원의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엔젤투자는 벤처기업이 필요로 하는 자금을 개인 투자자들 여럿이 돈을 모아 지원해주고 그 대가로 주식을 받는 투자형태로, 창업기업 입장에서는 천사같은 투자라고 해 이름이 붙여졌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당진)이 11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2013~2017년) 엔젤투자 유치기업수 및 투자액 현황'에 따르면 엔젤투자는 2013년 유치기업 171개사, 투자금 574억원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435개사가 2천142억원을 유치했고, 이중 총 유치기업 수의 74%인 321개사가 수도권에 소재하고 있는 등 이들 기업이 유치한 엔젤투자 규모 역시 전체 2천142억원의 77%(1,641억원)에 달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엔젤투자 활성화를 위해 민간위탁으로 투자상담회 및 설명회, 투자네트워크 구축 등의 보조사업을 시행하고 있는데 사업설명회가 개최되지 않는 지역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역에 따라 엔젤투자에 대한 정보 불균형 역시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어 의원은 "엔젤투자 사업이 수도권 중심으로 운영되는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엔젤투자가 전국적으로 확대돼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