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년간 산림 훼손 여의도면적 153배
지난 5년간 산림 훼손 여의도면적 153배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8.10.11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술한 산지관리로 인한 산림 훼손·파괴 심각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마구잡이식 산지전용과 불법 산림파괴 행위로 인해 지난 5년간 훼손된 산림면적이 여의도 면적의 153배(4만4천500ha)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자유한국당 경대수 의원(증평·진천·음성)이 111일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년~2018년 6월) 산림청이 허가한 산지전용 면적은 3만8천228ha이며, 농업용은 2천147ha(5.6%), 비농업용은 3만6천81ha(95.4%)를 차지하고 있다. 이중 보전임지는 1만883ha로 28.4%에 달한다.

보전임지는 산림지로서 보전할 필요가 있는 산림보전지역의 하나로, 집약적인 임업생산기능을 증진시키거나 산림의 공익성을 증진시키기 위해 이용되는 임야다.

특히 비농업용으로 전용한 산지 중 태양광시설 면적은 3천841ha로 여의도 면적의 13배에 달하며 최근 5년간 전체 산지전용 면적의 10%를 차지하고 있다.

태양광시설로 전용된 면적은 용도별 순위에서 택지, 공장, 도로, 농지 등에 이어 하위권 (2013년 14위 등)이었으나 2017년은 2위, 2018년은 압도적으로 1위를 달성했다. 이외에도 종교시설, 관광시설, 체육시설, 창고, 골프장, 스키장 등이 순위권에 랭크돼 있다.

이에 국토의 산림면적이 지속적으로 축소되고 있는 상황에서 보전가치가 높은 울창한 산림에 대한 전용은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또 불법산지전용, 무허가벌채 등 산림 파괴 행위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최근 같은기간 불법산지전용 등으로 인한 산림피해는 1만6천32건으로 피해면적 6천272ha, 피해액 규모만 1천357억여원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 의원은 "무분별한 산지전용과 허술한 산지관리로 인한 산림파괴·훼손이 심각하다"면서 "산림은 원상복구가 어려운 만큼 이를 적극적으로 예방, 근절해야 한다. 산림을 마구잡이로 파괴시키는 행위에 대한 조치를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