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세종역' 신설 논란 청와대로 불똥튀나?
'KTX세종역' 신설 논란 청와대로 불똥튀나?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8.10.1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권 합의없인 안한다" 대통령 약속 재천명 촉구
이해찬의 '세종역 강행' 발언 청와대·정부 수수방관 말라
충북비대위 "공주 등 충남·대전도 반대하는 데 왜곡·폠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청와대 전경. / 김용수·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청와대 전경. / 김용수·뉴시스

[중부매일 최동일기자] 충청권 지자체간 갈등의 불씨인 'KTX세종역 신설' 논란과 관련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에 대한 충북도민들의 반발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세종역 신설 백지화 활동에 앞장서고 있는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이 대표가 결자해지하는 자세로 돌아가 세종역 신설추진을 즉각 그만둘 것'을 거듭 촉구했다.

특히 비대위는 세종역 신설과 관련 '충청권 지자체간 합의가 없으면 추진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을 확인하는 절차를 조만간 진행하겠다고 밝혀 논란의 확산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지난 8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한 이 대표의 발언은 집권여당의 대표라는 막강한 지위와 영향력을 부당하게 행사해보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특히 "집권여당 대표로 낮은 자세로 충북도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합리적 이행방안을 제시하는 지도력과 역량을 발휘했어야 마땅함에도 세종역 신설추진을 고집해 지역갈등을 더욱 증폭시킨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비대위는 이어 "세종역 신설에 대해 공주시 등 충남 일부와 대전에서도 강력히 반대함에도 마치 충북만 반대하는 것처럼 폄훼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같은 주장은) 사실상 고속철도 세종역 신설을 반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에 정면으로 반하는 것"이라며 "충청권이 총 단결해 행정수도 완성 및 충청권 상생발전을 위한 대장정에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이들은 이와함께 "문 대통령과 정부도 세종역 신설논란에 대해 더 이상 수수방관하지 말고 충청권의 합의가 없다면 신설을 절대로 추진하지 않겠다고 재천명하라"고 요구했다.

당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 대표는 "세종역 신설을 충북만 반대하고 충북이 요청한 강호축이라는 큰 사업을 검토하겠다고 했는데 작은 간이역을 반대해서는 안 된다"며 세종역 신설 주장을 굽히지 않아 충북도민들이 반발하는 등 논란을 재점화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