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출신 이근우 탁구선수, 2018 장애인 아시안게임 2관왕
옥천출신 이근우 탁구선수, 2018 장애인 아시안게임 2관왕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8.10.17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근우 선수가 2018년 장애인 아시아 경기대회에서 2개의 금메달을 획득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옥천군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 옥천 출신 탁구 국가대표 이근우 선수가 최근 열린 2018년 장애인 아시아 경기대회에서 2개의 금메달을 획득했다.

17일 군에 따르면 이근우 선수는 지난 6일부터 13일까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열린 2018년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 6체급(TT6·여자단식)과 단체전에서 2개의 금메달을 땄다.

군북면 자모리가 고향인 이근우 선수는 이찬규·김용화 부부의 2남5녀 중 3녀로 증약초와 옥천여중을 졸업했다.

대전광역시 실업팀을 거쳐 현재는 전북 군산시 소속 선수로 활동 중이다.

신체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탁월한 기량과 승부욕으로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인전 금메달(2013), 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 개인전 동메달(2014), 아시아지역선수권대회 개인전 금메달(2015)을 따냈다.

또한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패럴림픽 대한민국 탁구 국가대표 출전(2016), 제36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탁구 여자 6체급 단식 금메달 및 복시 6~7체급 금메달(2016), 제37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탁구 여자 6체급 단식 금메달(2017)을 획득하는 등 국·내외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며 장애인체육 활성화에 큰 힘을 불어넣었다.

아버지 이찬규 씨는 "우리 딸이 아시아의 쟁쟁한 선수들과 겨뤄 최고 높은 자리에 올라 감격이 이루 말할 수 없다"며 "내일처럼 기뻐해 준 군민들에게 감사의 말씀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아시아 지역 43개국에서 2천831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해 18개 종목을 겨뤘으며, 대한민국은 17개 종목에서 선수 202명과 임원 105명이 출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