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죽리마을, 빈집 활용 우수사례 공모전 전국 대상
증평군 죽리마을, 빈집 활용 우수사례 공모전 전국 대상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8.10.25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증평군 죽리마을(이장 김웅회)이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가 공동 주관한 '농촌 빈집 및 유휴시설 활용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전국 대상을 수상했다.

25일 군에 따르면 증평읍 죽리마을은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동 서울메트로 미술관에서 제13회 한국농촌건축대전과 함께 열린 제1회 농촌 빈집 및 유휴시설 활용 우수사례 공모전 시상식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과 시상금 500만원을 받았다.

농촌 빈집 공모전은 농촌 지역의 빈집 및 유휴 시설 등의 자원을 활용해 지역 활성화에 기여한 사례를 발굴하고 확산하기 위해 올해 처음 열렸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어촌공사는 1차 서류심사, 2차 전문가 현장 평가를 통해 대상 1개 사례, 최우수상 1개 사례, 우수상 1개 사례 등 전국에서 4개 우수사례를 선정했다.

죽리마을은 마을에 방치된 14개 빈집 중 13개를 귀농인의 집 3동과 공유형 마을주차장, 대나무 공원 등 마을 광장을 조성하고 나머지 빈집 1동을 리모델링해 귀농인의 집으로 활용해 최고 점수를 받았다.

죽리 귀농인의 집은 현재까지 8명의 예비 농군을 배출하고 현재 귀농귀촌 체험 장소로 활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