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 고속도로 3곳 가드레일 90% 기준 미달
민자 고속도로 3곳 가드레일 90% 기준 미달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8.10.29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최근(10월23일) 버스 추락사고가 발생한 천안~논산고속도로를 비롯해 1기 민자고속도로 3곳에 설치된 가드레일 중 90%가 여전히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돼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국토교통위 임종성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광주을)이 29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0년 인천대교 버스 추락사고가 발생한 2년 뒤, 정부는 '도로안전시설 설치 및 관리지침'을 개정해 실물충돌실험을 통해 성능이 검증된 제품만을 사용하도록 했다. 또 최고속도 110Km 이상 구간에는 기존 가드레일보다 성능이 뛰어난 SB3-B등급 가드레일을 사용하도록 조치 했다.

하지만 천안~논산고속도로, 대구~부산고속도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북부구간 등 3개의 1기 민자 고속도로에 설치된 가드레일은 지침 개정이 이뤄진지 6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여전히 성능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불량 가드레일' 비중이 90%를 상회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까지도 같은 문제를 지녔던 인천공항고속도로는 50%이상 시설 개선이 완료돼 이들 민자 고속도로와 대비된다.

실제, 지난 23일 버스추락사고로 1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친 천안~논산고속도로 구간 역시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가드레일이 설치된 구간이었지만, 위험구간이 아니란 이유로 개선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임 의원은 "수년 째 같은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데도, 예산을 핑계로 시설 개선을 미루는 민자 법인과 이를 감독해야 할 국토부 모두 직무를 유기하는 것"이라며 "더 이상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시설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