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상무궁화축구단 '첫 우승'… 11월 4일 시상식
아상무궁화축구단 '첫 우승'… 11월 4일 시상식
  • 문영호 기자
  • 승인 2018.10.30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무궁화 지난 27일 서울이랜드와의 경기에서 우승을 확정지은 후 선수들이 박동혁 감독을 헹가레 하고 있다. / 아산무궁화축구단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이 우승의 기쁨을 아산 시민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 오는 11월 4일 17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FC안양과의 35라운드 경기에서 창단 첫 K리그2 우승 시상식을 개최한다.

아산의 이번 우승은 2017시즌 처음 지역에 자리잡은 뒤 창단 2년만에 얻은 쾌거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및 지역 밀착형 홍보로 지역에 녹아들며 아산을 대표하는 최고의 프로스포츠 구단으로서 역할을 공고히 하게 됐다.

지난 27일 서울이랜드와의 경기에서 우승을 확정지은 아산은 19승 9무 6패 승점 66점을 기록, 2위 성남과의 격차를 7점차로 벌리며 정규시즌 2경기를 남겨두고 조기 우승을 확정짓게 됐다.

특히 팀이 외부적으로 힘든 상황을 겪었지만 지난해 말 코치에서 감독으로 승격한 박동혁 감독의 '형님 리더십'으로 선수들을 하나로 묶어 프로 사령탑을 데뷔 시즌에 우승이라는 값진 결과를 얻게 됐다.

박동혁 감독은 "팬 여러분 및 구단 직원분들의 지원과 선수들이 저와 코칭스텝을 믿고 따라줬기 때문에 우승이라는 값진 결과를 얻게 되었다. 너무 감사하다"며 자신을 믿어준 구성원들에게 우승의 공을 돌렸다.

한편 아산의 창단 첫 우승 시상식이 열리게 될 35라운드 FC안양과의 경기는 더 많은 팬들이 추위에 떨지 않고 따뜻하게 우승을 축하할 수 있게 선착순 2천명에게 핫팩을 배포할 예정이며, 우승 시상식은 경기 직후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