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13~18일 싱가포르·파푸아뉴기니 순방
문재인 대통령, 13~18일 싱가포르·파푸아뉴기니 순방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8.11.05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세안+3, EAS, APEC 참석
靑 "신남방정책 설명, 韓평화정착 국제사회 지지 확대"

[중부매일 임정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3일∼ 5박6일 일정으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등 잇따른 다자회의에 참석키 위해 동남아시아 순방에 나선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춘추관서 가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와 APEC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오는 13~18일 싱가포르와 파푸아뉴기니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먼저 문 대통령은 13~16일 싱가포르를 방문해 한·아세안 정상회의,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동아시아정상회의(EAS) 등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 참석 한 뒤 APEC 개최지인 파푸아뉴기니로 이동한다. 17~18일 1박2일 동안 제26차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김 대변인은 "포용적 기회 활용, 디지털 미래 대비를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APEC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의 다함께 잘사는 혁신적 포용국가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및 APEC 정상회의에 참여하는 주요 국가 정상들과 양자회담도 추진 중"이라며 "이를 통해 해당 국가와 양자 차원의 실질 우호협력 관계 증진은 물론 한반도에서 항구적 평화와 번영을 이루기 위한 우리의 노력에 대한 지지를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