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충북지사, KTX 세종역 논란에 지역간 상생방안 강조
이시종 충북지사, KTX 세종역 논란에 지역간 상생방안 강조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8.11.05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는 5일 KTX 세종역과 천안분기 KTX 호남선 직선 신설 논란과 관련, "(갈등을 봉합할 수 있는) 상생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출입 충북지역 기자들과 여의도 한 식당에서 오찬간담회를 갖고 "세종시에 위치한 정부부처에 가보면 '충북만 세종역을 반대하느냐'는 항의가 빗발친다. 호남지역민들도 '당초 직선인 천안분기역에서, 돌아가는 오송분기역을 받아들였는데 왜 세종역을 통한 호남선까지 충북이 반대하느냐'는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충북의 입장은 분명 천안분기역이나 세종역 신설은 안된다는 것이지만 이 경우 (강원·충청·호남이 힘을 합쳐야 가능할 법 한) 충북선 고속화를 통화 강호축 개발 등 지역현안의 좌절도 감내해야 할 우려도 있다"면서 "(충북 사람들이) 세종시나 호남지역 사람들의 생각과 마음을 자세히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 우리(충북)의 주장만 할 게 아니라 세종과 호남의 주장에도 귀기울여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특히 "최근 호남 민심을 보면 KTX를 이용하는 데 오송분기역으로 돌아가면서 왜 돈을 더 내야 하는 것인지 알 수 없다는 것"이라며 "이 때문에 호남선 직선 노선 신설이 다시 고개를 든 것으로, 충북은 세종·호남과 함께 지혜를 모아 갈등을 봉합할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 서로 갈등만 키워서 득이 될 게 없다"고 재차 상생 방안 모색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