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수한초, 이강돈 전 감독·김민규 사무국장 원포인트 레슨
보은 수한초, 이강돈 전 감독·김민규 사무국장 원포인트 레슨
  • 송창희 기자
  • 승인 2018.11.07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직 야구선수와 함께하는 '즐거운 티볼교실'
보은 수한초 학생들이 전직 야구선수 이강돈 감독과 한국티볼연맹 김민규 사무국장과 함께 즐겁게 티볼을 하며 즐거워하고 있다. / 보은교육청 제공
보은 수한초 학생들이 전직 야구선수 이강돈 감독과 한국티볼연맹 김민규 사무국장과 함께 즐겁게 티볼을 하며 즐거워하고 있다. / 보은교육청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학교체육발전과 유소년 야구 및 티볼 활성화를 위한 '찾아가는 티볼교실'이 6일 보은 수한초 운동장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KBO(한국야구위원회)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 후원으로 마련됐으며 전직 야구선수 이강돈 감독과 한국티볼연맹 김민규 사무국장이 수한초를 찾았다.

이날 이강돈 감독과 김민규 사무국장은 아이들에게 캐치볼, 수비, 타격을 가르치고 아이들과 팀을 나눠 티볼 경기를 함께 하며 잊지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이와 함께 티볼 글러브와 티볼 공, 베이스, 배트, 가방, 네트 등 티볼 경기를 할 수 있는 용품을 후원 받았다.

전재준(6학년) 학생은 "이강돈 감독님께서 이글스에서 프로선수로 활약하셨다고 하니 이글스 팬으로서 너무 반가웠다"며 "평소 야구에 관심이 많아 보은리틀야구단에서 일주일에 1~2일 꾸준히 야구를 하고 있다는데 전직 유명한 야구선수를 직접을 만나게 되어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강돈 감독은 "보은 수한초에 와 보니 운동장에 단풍이 예쁘게 물들어 너무 기분이 좋다"며 "아이들 중에 티볼을 잘하는 아이들도 몇몇 보여 보람을 느꼈고 미래의 프로야구 스타나 팬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