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KTX 세종역 신설, 정부 예타 조사 대상서 빠지나' 보도 반박
기재부, 'KTX 세종역 신설, 정부 예타 조사 대상서 빠지나' 보도 반박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8.11.07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타조사 면제 대상 사업 2건씩 결정해 알려달라 요청한 바 없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기획재정부는 7일 전국 시·도에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 사업 2건씩을 결정해 알려달라고 요청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한 전국지가 이날자에 보도한 'KTX 세종역 신설, 정부 예타 조사 대상서 빠지나'에 대해 이 같이 반박했다.

기재부는 다만, 지난 10월24일 발표된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 지원방안' 내의 '공공투자 프로젝트'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지방정부 의견수렴 차원에서 건의사업 제출을 요청한 바는 있다고 확인했다.

이는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광역권 교통·물류 기반, 전략산업 등에 대한 지역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수렴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게 기재부의 설명이다.

기재부는 이와 함께 공공투자 프로젝트의 구체적 사업 등은 향후 관계부처 TF 논의와 검토를 통해 구체화 될 계획으로 현재까지 결정된 내용은 없다고 공식 확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