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도민구단 창단' 문제 논의
충남도 '도민구단 창단' 문제 논의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8.11.08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 무궁화축구단 연계 도민구단 창단 건의 관련 토론회' 개최
충남도는 8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아산 무궁화축구단 연계, 도민구단 창단 건의 관련 토론회'를 개최했다. / 충남도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도는 8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아산 무궁화축구단 연계, 도민구단 창단 건의 관련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아산시가 무궁화축구단을 도민구단으로 창단해 줄 것을 도에 건의함에 따라 마련했다.

토론은 양승조 지사와 도의회 여운영 의원, 이창규 아산시 부시장, 한국프로축구연맹 김진형 부장을 비롯한 축구 관계자, 전문가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황 설명과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양승조 지사는 "2016년 10월 창단해 K2리그 팀으로 활동중인 아산 무궁화축구단이 해체될 경우 아산시민과 도민의 스포츠 향유 기회가 축소되고 도민 실망감과 함께 프로축구단 산하 유소년팀의 해체로 축구 육성 기반 상실도 걱정된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이어 "도민구단을 창단할 경우 스포츠산업 진흥을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충남 체육 위상 및 스포츠 선진도시로서의 브랜드 가치 제고 등의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도민구단 창단에 150억원이 들고 운영비용도 연간 100억원이 예상되며 매년 30억원 안팎의 적자 운영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함께 모여 무궁화축구단 운영 방안에 대한 다양한 견해를 나누는 것 자체가 도민의 스포츠 향유권 증진을 위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양한 관점을 공유하고 허심탄회한 논의로 체육을 통해 더 행복한 충남을 만드는 일에 힘과 지혜를 모아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무궁화축구단은 아산으로 이전한 경찰대의 제안에 따라 지난 2016년 10월 창단했다.

무궁화축구단은 의경으로 구성돼 운영돼 왔으나 오는 2023년부터 의경 제도가 폐지됨에 따라 내년부터 리그 출전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도는 앞서 민선5기 공약사항으로 도민축구단 창단을 검토했으나 재정 부담 등으로 2011년 8월 창단 포기를 선언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