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자 매수 의혹'박경국 전 충북지사 후보 '혐의 없음'
'후보자 매수 의혹'박경국 전 충북지사 후보 '혐의 없음'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8.11.08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깃발 / 뉴시스
법원깃발 / 뉴시스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6·13 지방선거 당시 충북지사 후보자 매수 의혹을 받아온 자유한국당 박경국 전 후보가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청주지검은 8일 박 전 후보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를 조사한 결과,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실현가능성도 극히 낮은 상황에서 후보 매수를 입증할 만한 금품 등 대가성 혐의를 찾지 못했다"며 "두 후보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벌여 최종적으로 혐의없음 결론을 내렸다"고 처분 사유를 설명했다.

검찰은 선거를 앞둔 지난 6월 1일 충북도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아 박 전 후보와 바른미래당 신용한 전 후보 간 불거진 충북지사 후보 매수 의혹에 대한 조사를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