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김동연·장하성 경질 …홍남기·김수현 임명
문 대통령, 김동연·장하성 경질 …홍남기·김수현 임명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8.11.1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관급 3명·차관급 1명 교체
신임 국무조정실장 노형욱, 신임 사회수석 김연명

[중부매일 임정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경질하고 후임으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과 김수현 청와대정책실장을 각각 내정했다.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장관급 3명과 차관급 1명을 교체하는 내각 인선안을 이 같이 발표했다.

홍 후보자는 정통 관료 출신으로 미래창조과학부 제1차관, 대통령비서실 정책조정수석비서관실 기획비서관, 기획재정부 정책조정국장 등을 역임했다. 현 정부 출범과 함께 국무조정실장을 맡아 국정 과제 조율에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윤 수석은 "홍 후보자는 예산 재정분야 전문가인데다 기획통으로 정평이 난 경제관료 출신"이라며 "초대 국무조장 실장을 역임해 국정과제에 대한 이해도가 넓고 폭넓은 행정경험을 통해 경제분야 전반을 아우르는 정책기획능력과 조정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경제전문가"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또 혁신적이고 과감한 정책 추진을 통해 경제전반에 속도감 있게 활력을 불어넣어야 하는 현상황에서 정부의 경제 사령탑을 맡을 최고의 책임자"라며 "민생현안들에 대해서는 지체없이 적극 대응하고, 저성장, 고용없는 성장, 양극화 등 우리경제 구조적인 문제에 대해서 정부의 핵심 경제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를 이루는 방향으로 경제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비서관은 대통령비서실 국민경제비서관 및 사회정책비서관, 환경부 차관, 서울연구원 원장 등을 역임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부동산, 탈(脫)원전, 교육, 문화, 여성 정책을 총괄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하성 정책실장의 바통을 이어받아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총괄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 수석은 "김수현 신임 정책실장은 현정부의 국정과제를 설계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며 "초대 사회수석을 맡아 뛰어난 정책 기획조정 능력과 균형감 있는 정무감각을 바탕으로 산적해 있던 민생과제들을 해결하는데 큰 역할을 해온 정책 전문가"라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신임 국무조정실장에는 노형욱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이 승진 발탁됐다. 노 차장은 기획재정부 행정예산심의관, 기획재정부 사회예산심의관,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을 역임했다. 차관급인 대통령비서실 사회수석비서관에는 김연명 중앙대 사회복지학과교수가 내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