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천안지역 비 그친 뒤 중국발 미세먼지 기승
[날씨] 천안지역 비 그친 뒤 중국발 미세먼지 기승
  • 송문용 기자
  • 승인 2018.11.11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송문용 기자] 천안시는 지난 8일 가을비가 내리면서 하루 동안 좋음으로 돌아섰던 미세먼지 농도가 채 이틀도 안돼 높아지면서 다시 중국발 미세먼지 공습이 예상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9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천안지역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백석동측정소 37㎍/㎥, 문성동측정소 36㎍/㎥, 성거읍측정소 35㎍/㎥로 나쁨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번 주말 내내 전국이 또 미세먼지로 뒤 덮일 것으로 보인다. 비가 그친 뒤 서풍이 불면서 중국발 미세먼지가 들어오기 시작하고 있고, 여기에 국내에 축적된 오염물질이 더해져 주말 내내 천안지역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질 전망이다.

시는 지난 7일 초미세먼지 농도가 올 가을 들어 최대로 치솟으면서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하고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차량 2부제를 시행한 바 있다.

비상저감조치 발령요건은 오후 5시를 기준으로 다음날 초미세먼지(PM-2.5)가'매우나쁨'으로 예보되거나 당일 미세먼지 주의보, 경보가 발령될 경우 시행하게 된다.

김재구 환경정책과장은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질 것으로 보이는 주말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건강 예방을 위해 실내공기질 관리에 철저를 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