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명품딸기 첫 수확, 도매시장 출하 시작
홍성명품딸기 첫 수확, 도매시장 출하 시작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8.11.13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수한 맛과 향으로 소문난 홍성 딸기가 본격적인 겨울철을 앞두고 첫 수확 후 출하가 시작됐다. / 홍성군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우수한 맛과 향으로 소문난 홍성 딸기가 본격적인 겨울철을 앞두고 첫 수확 후 출하가 시작됐다.

군에 따르면 지난주 금마면 소재 화전 작목반을 선두로 딸기 첫 수확이 진행되면서 지난 9일 서울 가락동 도매시장에 첫 출하를 시작했다.

홍성 딸기는 175ha의 면적에 연간 200억원 정도의 매출을 기록하는 지역농업을 대표하는 효자 품목으로 타 지역에 비해 뛰어난 기술력을 갖춰 이미 주요 도매시장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에는 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한 '아리향'을 비롯한 두리향, 써니베리, 금실 등 신품종에 대한 적극적인 도입을 시도하는 등 전국대표 명품산지로서의 가능성을 더욱 높여가고 있다.

군에서 최근 몇 년간 이러한 명품딸기 생산이 급속히 성장한 배경에는 농업기술센터를 중심으로 지역 선도농가 주체들의 기술 습득을 위해 민관이 협력하며 전국 우수사례로 인정받고 있는 관부냉난방시스템을 비롯한 화아분화 검경을 통한 정밀한 정식기 시비 관리 등 지속적인 신기술 보급이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올해는 전체 딸기 재배농가의 90%가 참여하는 '홍성 딸기U(딸기유)'라는 대표브랜드를 본격 가동하며 그간 읍면 작목반별로 흩어져 있었던 딸기출하박스를 통일하는 등 품목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반이 조성되어 통합 홍보 활동을 통한 마케팅 측면에서의 기대치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군 관계자는 "홍성은 전통적인 친환경농업의 선진지역으로 상대적으로 기술수용력이 왕성한 젊은 층이 많아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지속적인 신기술 연구 개발 및 보급을 비롯한 지역특색에 맞는 생산매뉴얼 정립을 통해 농가 소득을 높임과 동시에 유기농업특구 홍성의 가치를 높이는 데 더욱 주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