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비대위, 세종역 예타면제 신청 '조속철회' 촉구
충북비대위, 세종역 예타면제 신청 '조속철회' 촉구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8.11.13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지화 충북범도민비대위, 신설불가 거듭 강조

[중부매일 최동일기자] 세종역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세종시의 'KTX세종역' 신설을 예비타당성 면제 신청에 대해 조속철회와 충청권 상생방안 마련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비대위는 13일 성명을 통해 "정부의 예타면제 대상은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필요한 사업인데 세종역 신설은 국가균형발전과 충청권의 상생발전에 정면으로 역행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특히 "세종역 건설은 세종시 건설 목적과 계획, 고속철도 정책 등에 전혀 맞지 않는다"며 "이를 무모하게 추진하는 것은 세종시 건설의 기본정신인 국민통합의 실현은 안중에도 없는 유감스러운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문재인대통령의 반대 발언, 정부의 사전타당성 조사결과 등 세종역 신설의 부당성을 강조한 뒤 "이해찬 의원과 이춘희 시장 및 세종시가 결자해지의 자세로 즉각 포기했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끝으로 "문 대통령과 정부가 국가균형발전과 국민통합에 역행하는 세종역 신설을 예타면제 대상사업으로 선정하지 않을 것이라 확신한다"며 세종시측의 자진 철회와 충청권 상생을 위해 소통과 대화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