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72년 '충주목지도' 한글판 지도 공개
1872년 '충주목지도' 한글판 지도 공개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8.11.16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부터 25일까지 충주시의회 1층 로비에서 공개돼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누구나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한글로 번역한 충주목지도가 새로 제작돼 눈길을 끌고 있다.

(사)예성문화연구회(회장 길경택)와 한림디자인학교(교장 조기연)가 협업을 통해 1872년에 제작된 충주목지도 한글본을 만들었다.

충주목지도는 16일 오전 충주시의회 1층 로비에서 조길형 충주시장과 충주시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개식을 갖고 25일까지 공개된다.

이번에 공개한 한글판 충주목지도는 가로 3.0m에 세로 1.5m의 크기로 원본(서울대학교 규장각 소장본 63㎝×109㎝)보다 조금 크게 제작됐다.

한자로 표기된 옛 지도와 나란히 걸려 비교감상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한림디자인고등학교 학생들이 충주목지도를 청소년의 시각으로 재해석해 컴퓨터그래픽으로 직접 그린 10여 점이 함께 전시된다.

예성문화연구회 길경택 회장은 "충주목지도는 지금까지 충주를 묘사한 지도 중 가장 세밀한 것으로 과거의 충주읍성과 충주목 전체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