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자금 강요 알렸지만 박범계 의원 묵살"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자금 강요 알렸지만 박범계 의원 묵살"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11.18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의원·측근들 조직적으로 방조" 주장
비서관 출신 1억 요구 사실 외면… 권리금 얘기 꺼내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10일 오전 시의회 기자실에서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사건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연합뉴스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10일 오전 시의회 기자실에서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사건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연합뉴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김소연 대전시의원(서구6·민주당)이 폭로한 불법 선거자금 강요 사건과 관련,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과 측근들이 조직적으로 이를 방조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김소연 시의원은 지난 15일  "박범계 의원과 측근들이 이 사건과 관련해 조직적으로 방조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 사건의 핵심은 날짜에 있다. 6·13지방선거를 앞둔 지난 4월 11일 박범계 의원 전 비서관 출신인 변재형씨(구속)로부터 1억 원의 불법 선거자금을 처음 요구받았다"며 "이날 박범계 의원을 직접 만나 금품 강요 사실을 털어놨는데, 박 의원이 이를 외면하고 처음으로 권리금 얘기를 꺼냈다"고 했다.

이어 "박 의원이 돈 쓸 일 있으면 심부름할 사람을 따로 만들어 시켜라고 했고 박 모씨(운전비서)에게 '전문학이 권리금 달라는 건가'라고 웃더라"면서 "결국 알아서 정리해 돈 내고 주고 받으라는 뜻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박 의원의 입에서 나온 '권리금' 얘기는 처음이 아니었다"고 했다. 김 의원은 "6월 3일 후보 합동유세를 마치고 서구 갈마동의 한 음식점에 박 의원, 10여명의 보좌진, 기초의원 후보, 전 보좌진이었던 모 변호사등이 참석한 자리에서도 '권리금' 얘기를 꺼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자리에서 모 변호사가 '언니 힘들지 않으세요'라고 물어 힘들어 죽겠다고 말하자 몇 명이 저를 노려봤다"며 "그러면서 박 의원이 하는 말이 '권리금 안줘서 그런가보지'라고 했다"고 말했다.

정치권 일각에선 전문학 전 시의원의 자리를 김소연 의원이 물려받았기 때문에 보상 차원에서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 의원의 추가 폭로가 이어지자 침묵했던 박 의원실 측은 보좌관의 입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문병남 보좌관은 지역 기자들에게 휴대폰 문자메시지를 통해 "4월 하순쯤(4월 26일) 지역에 내려가 김 의원을 만나 사실관계를 파악했고 변재형이 사무실을 그만뒀다는 말을 듣고 모든 게 정리된 것으로 생각, 박 의원에게 별도로 보고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이 사실을 전혀 몰랐다는 입장이다.

한편 이 사건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 공안부는 박범계 의원 비서관으로 수년간 일했던 변재형씨와 전문학 전 시의원을 전격 구속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