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천서 서해안 최고의 불꽃 축제 열린다
대천서 서해안 최고의 불꽃 축제 열린다
  • 장영선 기자
  • 승인 2018.11.25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축제관광재단 이사회 열고 내달 24일 사랑축제 개최 확정
프로포즈 프로그램 추가·스케이트·스카아이바이크 등 체험 지원

[중부매일 장영선 기자] 재단법인 보령축제관광재단은 23일 오전 머드박물관에서 김동일 이사장(보령시장)과 이사 및 감사 등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38차 이사회를 열고 오는 12월 개최되는 대천겨울바다 사랑축제 추진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재단에 따르면 서울과 부산, 포항 등 대도시에서 개최되고 있는 불꽃축제와 겨울낭만 불꽃같은 사랑의 이야기를 접목하여 크리스마스를 앞둔 12월 24일 오후 7시 서해안을 대표하는 최대의 불꽃놀이를 진행하는데, ㈜한화그룹 함께 2억 원 규모의 대형 불꽃놀이로 열린다.

로맨틱 투어는 12월 24일과 25일, 1박 2일에 걸쳐 운영되는데 올해는 참가 대상을 '연인'에서'부부'까지로 확대하는 리마인드 프로포즈 프로그램을 추가하고, 참가자에게는 숙박과 깜짝 프로포즈, 공연은 물론 스케이트, 스카이바이크 등 체험도 지원한다. 참가비는 11만원으로, 보령축제관광재단에 사전 신청해야 한다.

또한 대천해수욕장 만남의 광장 등 머드테마거리에 겨울철 설치해 온 야간조명시설은'빛의 로맨스'라는 주제로 12월 22일부터 내년도 1월 13일까지 일몰인 오후 6시부터 새벽 1시까지점등하고, 올해는 15m 규모의 원산도 해저터널 테마의 LED해저터널, 장작불을 이용한 불화로거리, 조개구이골목 LED 아치 등도 설치하여 업그레이드한다.

이밖에도 행사 시작일인 12월 22일과 23일에는 주말을 맞아 대천해수욕장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위해 야간경관조명시설이 설치된 머드테마거리 인근에 대형공연텐트 무대를 통해 겨울 분위기에 어울리는 로맨스 라이브 공연도 연다.

한편, 대천겨울바다 사랑축제는 겨울바다가 갖는 매력적 요소와 서해안 최고의 불꽃이 함께 어우러지고, 빛을 테마로 야간형 불빛축제로 진행하며 겨울철 랜드마크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개최해오고 있으며, 올해는 오는 12월 22일부터 24일까지 대천해수욕장 만남의 광장과 머드광장 인근 머드테마거리 일원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