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김윤배 교수, 치매치료 줄기세포 중국서 꽃피운다
충북대 김윤배 교수, 치매치료 줄기세포 중국서 꽃피운다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8.11.25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 ㈜디자인셀, 의약그룹 '신득과기유한공사그룹'과 난치병치료 프로젝트 합작 계약
충북대 수의과대학 김윤배(좌) 교수가 창업한 ㈜디자인셀이 지난 18일 중국의 유력 의약그룹 '신득과기유한공사그룹'과 줄기세포를 활용한 난치병치료 프로젝트 합작 계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했다. / ㈜디자인셀
충북대 수의과대학 김윤배(좌) 교수가 창업한 ㈜디자인셀이 지난 18일 중국의 유력 의약그룹 '신득과기유한공사그룹'과 줄기세포를 활용한 난치병치료 프로젝트 합작 계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했다. / ㈜디자인셀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내 벤처기업 ㈜디자인셀이 중국의 유력 의약그룹 '신득과기유한공사그룹'(Sinder Technology Group)과 줄기세포를 활용한 난치병치료 프로젝트 합작 계약을 맺었다.

충북대 수의과대학 김윤배 교수가 창업한 ㈜디자인셀은 동물용 의약품 개발회사와 인체 종합병원을 거느린 산동성 칭다오시의 유력 의약그룹인 신득과기유한공사그룹과 줄기세포를 활용한 난치병치료 프로젝트 합작 계약을 맺었다고 25일 밝혔다.

연구인력만 1천300여 명에 이르는 신득과기유한공사그룹은 ㈜디자인셀에 연구원 교육 및 기술전수비로 약 10억원을 지불하고, 3개월 이내에 70억원을 투자하게 된다. 또한 현지에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중국 정부의 지원 하에 줄기세포 전문 연구소와 병원을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김윤배 교수는 중국 정부의 해외석학 1천명 초빙계획인 '천인계획'에 등록될 예정으로, 지난달 신득과기유한공사그룹의 연구소가 소재한 중국 주청시 관계자가 충북대를 방문해 중요인재 초빙 MOU를 체결했다.

김윤배 대표이사는 "충북대학교와 지역사회의 관심과 지원으로 ㈜디자인셀이 어려운 창업과정을 거쳐 2년만에 기틀을 다질 수 있었다"며 "향후 더 발전된 모습으로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김윤배 교수 연구진은 치매치료용 인지기능(기억력회복) 유전자탑재 신경줄기세포를 개발해 치매 동물의 인지기능을 온전하게 회복시킨다는 사실을 입증함으로써 주요 선진 6개국에 특허를 등록했다. 또한 뇌경색 면적을 현저하게 줄여 주는 뇌세포보호 유전자 발현 신경줄기세포도 개발해 특허를 취득했다. 이러한 기술력을 인정받은 ㈜디자인셀의 특허 기술가치는 413억원으로 평가되고 있으며, 국내는 물론 해외로부터 투자·협력을 위한 러브콜이 쇄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