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에 2023년까지 행복주택 200세대 건설
옥천에 2023년까지 행복주택 200세대 건설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8.11.26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8억9천300만원 투입 내년 1월 공사 시작
고령자·신혼부부·청년층 주거비 부담 덜어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옥천군의 오랜 숙원이었던 200세대 규모의 행복주택이 오는 2023년까지 건립된다.

26일 군에 따르면 지난 11월 1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가 국토교통부에 공공주택 건설사업 계획 승인을 신청함에 따라 다음 달 초 국토부의 승인을 받아 LH공사와 주택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내년 1월께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하게 된다.

행복주택은 고령자, 신혼부부, 청년층, 산업단지 근로자 등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공공형 임대주택이다.

지자체에서는 사업비의 일부와 행정 등을 지원하고 LH공사에서 주택 건설과 입주자 모집, 임대 등의 사후 관리를 추진한다.

열악한 지역 환경 속 정주여건 개선과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되는 관계로 많은 자치단체에서 앞 다퉈 공모를 신청하고 있다.

258억9천3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옥천읍 삼양리 232-2번지 일원 7천95㎡ 부지에 들어서는 옥천 삼양 행복주택은 오는 2023년까지 전용면적 21㎡ 78세대, 36㎡ 42세대 등 총 200세대 규모로 건설된다.

공급 세대의 80% 이상을 신혼부부나 사회 초년생, 대학생 등 젊은 층으로, 나머지 20%는 고령자 등 지역 취약계층을 위한 거주지로 공급된다.

기본적인 주차시설을 비롯해 작은도서관과 카페 등의 주민 편의시설도 갖췄다.

국도와 고속도로가 근접해 있어 사통팔달 접근성이 탁월한데다 인근 대전광역시와 거리는 10km에 불과하고, 반경 1km 이내에 군청, 경찰서, 학교, 병원 등이 들어서 있어 입지 조건은 최상으로 꼽는다.

임대료는 시중 아파트보다 20~40% 저렴해 지역 주민들의 주거비 부담을 낮추며 인구유입과 함께 지역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군은 지역 정주여건이 열악해 젊은 층의 인구 유출이 심화되고 있는 점을 들어 청년 체감도를 높일 수 있는 보다 효과적인 복지정책을 구상해 왔다.

이번 행복주택 건립도 지난 1년여 동안 수차례 걸쳐 국토부와 LH공사를 방문해 행복주택 건립의 당위성과 군의 의지를 밝히며 줄기차게 요청해 온 결과이다.

이와 함께 국토부 등과 유기적인 공조체계를 유지하며 지역발전이라는 큰 목표를 향해 꾸준히 노력한 점도 한몫했다.

군은 이번 행복주택 건립이 예정대로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예산 반영, 행정절차 이행 등 군이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행복주택이 건립되면 깨끗한 자연환경의 이점을 살려 지역 정주여건도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확신 한다"며 "무궁한 가치가 있는 옥천을 더 발전시킬 수 있는 현실적인 사업 구상에 앞으로도 온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