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비 인상·의원 겸직, 도민 10명 중 8명 '반대'
의정비 인상·의원 겸직, 도민 10명 중 8명 '반대'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8.11.27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설문조사
충북도의회 / 중부매일 DB
충북도의회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충북도의회와 시·군의회 등 지방의회가 의정비 인상을 요구하면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충북 도민 10명 중 8명이 인상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의 도내 지방의원 의정비 관련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설문에 응한 주민 369명 중 302명(81.8%)이 현행 의정비를 유지하거나 인하해야 한다고 답했다.

의정비 유지 또는 인하 이유는 110명(36.4%)이 '현재 의정비로도 충분하기 때문'으로 가장 많이 답했다.

또 '겸직 의원이 많기 때문'이 84명(27.8%), '공무원 보수 인상률 등 상식을 넘는 인상 요구' 66명(21.9%), '지자체의 재정 열악' 22명(7.3%)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참여연대는 이 같은 결과가 나온 것은 충북 시·군 의장단의 의정비 대폭 인상 요구가 반감을 샀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지방의원의 겸직과 관련해선 전체 응답자 중 299명(81.0%)이 '금지'에 찬성했다. 반면 겸직 '허용'은 15명(4.1%)에 불과했다.

의정비 심의위원회가 의정비 결정 시 거쳐야 할 과정은 '사전 주민 의견을 물어야 한다'는 답변이 233명(54.2%)으로 가장 많았다.

이에 '주민 공청회를 통해 의견 반영' 167명(38.8%), '전문기관의 용역 결과에 따라야 한다'가 24명(5.6%) 등이다.

충북참여연대 관계자는 "지방의원 의정비를 지자체 의정비 심의위원회가 결정하는 한 지역 주민의 평가와 의견은 중요한 요인이 될 수밖에 없다"며 "충북 시·군의회 의장단은 도내 평균 의정비 47.4% 인상을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2일부터 16일까지 온·오프라인을 통해 진행됐다. 95% 신뢰수준에서 ±5.1%의 표본오차를 보였다.

총 응답자 369명 가운데 남성은 181명, 여성은 188명이다. 연령별로는 20대 11명, 30대 37명, 40대 75명, 50대 110명, 60대 107명, 70대 이상 29명으로 집계됐다.

응답자 거주 지역은 청주 282명, 청주 외 충북지역 68명, 기타 지역 19명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