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대전시의원 "박범계 징계·직무정지 요구할 터"
김소연 대전시의원 "박범계 징계·직무정지 요구할 터"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12.02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더불어민주당 대전시의회 김소연 의원(서구6)이 박범계 국회의원(대전 서구을)을 검찰에 고소·고발한데 이어 중앙당에 박 의원의 징계와 직무정지를 요구키로 했다.

김소연 의원은 2일 "오는 4일 오후 4시쯤 중앙당에 직접 징계청원서와 직무정지 신청서를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밤계 의원의 징계와 함께 당무감사원장, 생활적폐청산위원장직에 대한 직무정지를 요구하기로 한 것.

김 의원은 또 "3일 오후 6시쯤 대전시당 윤리심판원에 채계순 시의원(비례)에 대한 징계청원서도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불법 선거자금을 폭로한 김 의원은 지난달 28일 박범계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방조죄 등의 혐의로 대전지검에 고소·고발장을 제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