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기업도시 SPC 청산 늦어져 '예산낭비' 눈총
충주기업도시 SPC 청산 늦어져 '예산낭비' 눈총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8.12.05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지 분양률 91.3% 불구 직원 인건비 매년 6억원 지출
퇴직 공무원 '자리보전용' 비난… 시 "구체적 계획 없어"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기업도시가 산업용지 분양이 마무리되는 등 미분양용지가 얼마 남지 않았지만 특수목적법인을 해체하지 않아 예산 낭비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충주시와 충주기업도시에 따르면 지난 2006년 12월 SPC(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한 충주기업도시(주)는 2012년 말 부지조성공사를 끝내고 현재는 전체 91.3%의 분양률을 보이고 있다.

충주시는 최근 기업도시 지분을 가진 글로웨이(주)(임광건설)이 맡기로 했던 일부 미분양 용지를 해결하기 위해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통해 연구용지에 공동주택 신축을 허용해 특혜 논란이 일었다.

이처럼 시가 특혜 의혹까지 감수하면서 충주기업도시 지원에 나서고 있지만 정작 당사자인 기업도시는 방만한 운영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기업도시는 현재 1억 원이 넘는 대표이사의 연봉을 비롯해 직원 6명의 인건비 등으로 매년 6억 원 정도를 지출하고 있다.

충주기업도시는 지난 2014년에도 방만한 운영에 대한 논란이 일자 그해 말까지 SPC를 청산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지만 4년여가 지난 지금까지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

충주시 관계자는 "기업도시는 아직 SPC 청산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일부에서는 충주기업도시(주)가 예산만 낭비한 채 충주시에서 퇴직한 고위공무원들의 자리보전용 역할을 하고 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지금까지 충주시청에서 퇴직한 국·과장 가운데 기업도시 임원으로 임명돼 임기를 마친 사람이 4명이나 되고 현 대표이사도 충주시청 국장 출신이다.

충주시는 충주기업도시의 지분 5.88%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시민 박모씨는 "충주기업도시가 얼마 남지않은 일부 잔여토지만 위탁해 분양하면 될텐데 굳이 여러 명의 임직원을 두고 SPC를 운영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충주시가 충주기업도시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SPC유지를 위해 많은 경상비가 들어가는 것은 시민들의 혈세가 낭비되는 셈"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