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금 의혹 시내버스 회사 특정감사 착수
보조금 의혹 시내버스 회사 특정감사 착수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8.12.06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시 수급·집행실태 파악… 부정사용 적발시 환수조치

[중부매일 서병철 기자] 매년 수십억원을 지원받는 제천관내 시내버스 회사가 임원들에게 억대 연봉을 지급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제천시가 보조금 수급 및 집행실태에 대한 특정감사에 착수한다.

6일 시에 따르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관내 2개 시내버스 업체에 지급된 보조금과 관련, 지방재정 책임성 제고와 보조금 부정수급 근절을 위해 특별감사를 실시하게 됐다.

시는 시내버스 회사에 지급된 보조금 집행과 정산과정 뿐만 아니라 손실보상금 산정과정에서 문제가 없는지 등에 대해 집중 감사한다.

보조금 의혹에 대한 철저한 감사를 통해 부정 또는 목적 이외에 사용된 보조금에 대해서는 환수 등 엄정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앞서 제천시의회 김대순 의원은 지난달 30일 행정사무감사에서 시내버스 업체에 대한 재정지원금도 해마다 늘어 보조금이 지급되는 버스업체에 대한 정례감사를 촉구한 바 있다.

그는 "운송원가에 인건비 비율이 45%인데, 2개 업체 중 A사 대표이사는 연간 1억5천640만원, 전무이사 1억5천여만원 등 총 6명의 임원 중 5명이 억대 연봉을 받고 있으며, 관리직도 8천500만원, 7천300만원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10년간 재정을 지원하면서 감사를 받지 않았으며, 보조금 40억원 내역에 대해서 만 정산을 받고 있다"며 "운송원가 산정은 용역사 조사에 만 의존하고 있으며, 운송수익금 등에 대해 매년 시가 검증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시 관계자는 "시내버스 보조금 산정과 집행 투명성 강화에 노력할 계획"이라며"시내버스의 공공성 강화와 효율성 제고에 필요한 조치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내년에도 제천지역 2개(총 70대), 충주지역 2개 업체에 벽지노선 손실보상금 등 총 43억7천7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