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에 '드론 상설 실기시험장' 문 연다
보은에 '드론 상설 실기시험장' 문 연다
  • 송창희 기자
  • 승인 2018.12.06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월부터 스포츠파크에서 실시시간·경제적 불편 해소
국토교통부의 드론 시범사업 지자체로 선정된 보은군이 내년 1월부터 스포츠파크 일원에서 드론조종자 증명 상시실기시험장이 운영돼 중부권 수요자들의 시간, 경제적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내년 완공예정인 국가드론공역장 조감도. / 보은군 제공
국토교통부의 드론 시범사업 지자체로 선정된 보은군이 내년 1월부터 스포츠파크 일원에서 드론조종자 증명 상시실기시험장이 운영돼 중부권 수요자들의 시간, 경제적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내년 완공예정인 국가드론공역장 조감도. / 보은군 제공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보은군은 중부권 드론 자격증 수요자의 편의 제공을 위해 2019년 1월부터 스포츠파크 일원에서 드론조종자 증명 상시실기시험장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드론조종사 증명제도는 현행 항공안전법 125조에 의거 시행하는 것으로 상업목적으로 12kg 이상인 드론을 조종하려면 조종자 증명을 발급받아야 한다.

이에 보은군은 12월 5일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사용협약을 체결해 스포츠파크 일원에 드론조종자 증명 상시 실기시험장으로 운영하기로 하고 내년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드론조종자 증명 상시 실기시험장은 드론시장이 급성장함에 따라 드론조종자 증명취득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지역거점별로 운영하고 있다.

전국 어디에서나 2시간대면 올 수 있는 지리적 장점을 가지고 있는 보은군에서 2019년 1월부터 실기시험장이 운영돼 그동안 인근에 시험장이 없어 거리나 시간·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보은군민뿐 아니라 전국의 자격증 수요자들의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감도.

실기시험은 매주 화·수요일 2회 실시된다. 드론조종사 자격증을 따려면 '학과'와 '실기'시험을 치러야 하며 국토교통부 지정기관에서 20시간 이상 교육을 이수한 경우 학과시험은 면제된다. 응시신청은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 하면 된다.

안진수 문화관광과장은 "드론산업은 타 산업과 연관 효과가 큰 산업으로 드론 상용화 확대에 따라 드론조종자 등 전문인력에 대한 수요도 계속적 증가할 것"이라며 "보은군에 드론 실기시험장과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이 운영됨으로서 군민 편의, 일자리 창출,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보은군은 2016년 12월 말 수도권 및 충청권에서 유일하게 국토교통부의 드론 시범사업 지자체로 선정된 이후 2019년까지 3년간 해마다 20억원씩 모두 60억원의 국비를 들여 드론전용 이착륙장, 통제센터, 정비고 등을 조성할 계획으로 드론산업 육성의 기틀을 마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