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원으로 가닥잡은 '단양의료원'
보건의료원으로 가닥잡은 '단양의료원'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8.12.09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소 뒷편 군유지 신축·증축… 국비 지원시 용역 착수
충북도·단양군, 이번 주 복지부 방문 구체적 협의 예정

[중부매일 서병철 기자] 속보=도립(道立)이냐, 군립(郡立)이냐로 시작부터 삐그덕 거렸던 단양의료원 설립이 '보건의료원'으로 가닥이 잡혔다.<본보 10월 1일자 16면 보도>

보건의료원이란 보건소 업무에 진료 및 입원 기능을 특화한 것으로, 주로 의료 취약지역에 해당 자치단체장이 조례로 정해 운영하게 된다.

단양군에 따르면 보건복지부가 '보건의료원'을 권유해 당장 응급실이 시급한 시점에서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군은 '보건의료원'으로 확정되면 현재 보건소 뒷편 군유지에 건물을 신축 또는 증축 할 계획이며, 신축 시 50병상, 증축 시 30 병상 이상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신축 시에는 조직 정비가 필요한데다 보건복지부와 행정안전부의 승인을 얻어야 하며, 증축 시에는 보건복지부의 승인 만 필요하고 국도비 지원금도 다르다.

충북도와 군은 이번 주 중 복지부를 찾아 보건의료원 설치에 관한 구체적인 협의를 가질 예정이다.

계획대로 추진된다면 내년에 행정절차를 밟은 뒤 2020년 말 공사에 착공, 2022년까지 완공 할 예정이다.

군 고위공직자는 "보건복지부에서 '보건의료원'을 권유하는데다, 현재로선 다른 대안이 없다"며 "병원 규모나 병상 수 보다 응급실이 시급하기 때문에 '보건의료원'이라도 유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병상 수가 많은게 능사가 아니라 지역실정에 맞고, 유지관리가 용이한 점을 고려해야 한다"며 "20억원(국비)이 지원되면 곧바로 용역에 착수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군의회도 반기는 분위기다.

조성룡 의원은 "전국 15개 자치단체에 '보건의료원'이 있으며, 평창군의 경우 하리에서 중리로 옮기면서 96억원 들여 건물도 최신식으로 다시 지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 8월 21일 단양군과 여건이 비슷한 평창·화천의료원을 방문해 운영방법 등에 대해 설명을 듣고 왔다"며"이후 집행부에 '보건의료원'유치를 건의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단양군은 이시종 지사의 공약사업이라며 도립(道立)을, 충북도는 군립(君立)의료원을 고집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